其他帐号登录: 注册 登录
황남기 글

 캐나다 베이쥰 옛집에서(2005)14.  망각 된 기억을 위하여 부대에서 제대한 후, 나는 모든 방법을 강구하여 학습을 회복하고 학업을  완수하면서 자신을 평화시대의 정상적 생활에 융합하기 위하여 노력했다. 전쟁에서이 경력에 대하여 많이 회억하려 하지 않았다. 이러한 원유로 부상을 입어 제대하였으나 제대군인증(이 서류가 없으면 나의 정상적인 후속 ...

 1957년 청화대학교 졸업시 저자.13.  백마강반의 이야기 1950년 내가 다니던 그 대학교는 내가 군대에서 제대할 때는 이미 압록강변의 의주义州(신의주 부근)로 옮겨졌다.  1952년 3월 5일, 나는 조선에서 부상을 입어 조선인민군에서 제대 되어서  더욱 잔혹하고 격열한 평화년대의 전투를 맞이하게 되었다. 나는 전장에서 부상을 당한 장애군인이...

 조선 해주에서(1950.08)12.  B29폭격기를 피하면서 전장터에 다시 가다 치료를 마치고 나는 곧바로 부대를 찾아 떠났다. 미군이 낮에는 빈번히 비행기로 폭격하기에 나는 밤을 타서 행군하고 낮에는 안전한 곳을 찾아 자면서 휴식을 취하였다. 그날, 평안남도 순안顺安(현 평양공항 소재 지역)에 이르렀고 그곳에 주숙했다. 나는 집에 들어서기 바쁘게...

1957년 청화대학교 졸업시 저자.11.  암탉에 관한 이야기  연변은 오랜 해방구로서 1948년, 많은 고중졸업생들이 승학입시에 직면하게 되었다. 당시 조선족중학교에는 한어과목이 설치되어 있지 않아 중국어 수준이 대학에서수강할 수 있는 그러한 수준에 미달하였다. 。연변에도 대학교 수준에 달하는 간부학교가 있었다. 연길시사범학교에 2년제 고급반이 설...

上一页 1 2 3 下一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