其他帐号登录: 注册 登录

호날두, 맨유에 '이적 의사' 통보…챔스 출전 의지

"올 여름에 다른 팀으로 이적하겠다" 의사 전달
맨유, 지난시즌 6위 그쳐 ECL 출전 획득 못해


스포츠.jpg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가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이적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3일 전해졌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서 뛰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가 이적 의사를 구단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3일 "호날두가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 출전하고 싶다며 올여름에 다른 팀으로 이적하겠다는 뜻을 맨유에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에서 활약하던 호날두는 지난해 8월 맨유로   이적했다. 호날두가 맨유로 돌아온 것은 2008-2009시즌 이후 12년 만이었다.


지난 시즌 맨유에서 리그 30경기에 나와 18골을 넣는 활약을 펼친 호날두는 2021-2022시즌이 끝난 뒤 맨유와 결별설이 나돌았다.


지난달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호날두가 7월 초 맨유 팀 훈련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지만 결국 이날 영국과 미국 등의 스포츠 전문 매체들이   일제히 호날두의 이적 의사 통보 사실을 전하며 호날두가 다른 팀으로 옮길 가능성이 커졌다.


맨유는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6위에 그쳐 유럽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하지 못했다.


호날두는 2023년 6월까지 맨유와 계약이 돼 있지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을 위해 다른 팀 이적을 요구하고 나선 모양새다.


다만 ESPN은 "관계자들에 따르면 맨유는 호날두에게 남은 계약 기간을 채워달라며 사실상 '이적 불가'를 통보했다"고 밝혀 호날두가 2022-2023시즌 어느 팀에서 뛸 것인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호날두의 영입에 관심이 있는 팀으로는 첼시(잉글랜드), 바이에른 뮌헨(독일), 나폴리(이탈리아) 등이 거론된다.


호날두는 맨유 시절인 2008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서 뛸 때인 2014년과 2016년, 2017년, 2018년에 유럽 챔피언스리그 정상에 올랐다.


올해 11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에서는 포르투갈 대표팀 공격수로 한국과 조별리그에서 맞대결할 예정이기도 하다. (헤럴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