其他帐号登录: 注册 登录

베트남, '코로나 키트 비리' 수사 확대…보건관료 줄줄이 체포

하노이 질병통제센터 소장, 폭리 방조 혐의로 조사

보건장관 등 고위급 포함해 총 70여명 구금


베트남.jpg

공안에 체포된 하노이 질병통제센터 쯔엉 꽝 비엣 소장

베트남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키트 비리 수사를 확대하면서 보건 관료들이 계속해서 공안에 체포되고 있다.

3일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하노이시 질병통제센터(CDC) 소장인 쯔엉   꽝 비엣은 최근 공안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비엣 소장은 현지 코로나 검사 키트 공급업체인 '비엣 A 테크놀로지'가 가격을 부풀릴 수 있도록 돕고 뇌물을 받은 혐의가 있다고 공안은 밝혔다.

공안은 또 레 티 빅 뚜옌 재무회계국장도 같은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공안에 따르면 이들이 받은 뇌물 액수는 11억동(약 6천100만원)에 달하며, 하노이시에 총 90억동(약 5억원)의 손실을 끼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비엣 A 테크놀로지의 판 꾸억 비엣 대표는 올해 초 공안 조사에서 검사 키트   가격을 45% 가량 부풀렸으며 사업을 도와준 사람들에게 8천억동(약 446억원)을 사례금으로 돌렸다고 진술했다.

이를 통해 자신은 5천억동(약 279억원)의 수익을 거뒀다고 그는 밝혔다.

베트남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을 이끌어온 응우옌 타인 롱 보건장관도 검사 키트   판매와 관련된 비리 혐의로 지난 7일 공안에 체포됐다.

지금까지 코로나 검사 키트 비리와 관련해 구금된 인사는 총 70명에 달한다.

이런 가운데 베트남 권력 서열 1위인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은 최근 부패 척결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쫑 서기장은 지난달 30일 열린 반부패 캠페인 10주년 콘퍼런스에서 "부패 척결은   어느 때보다 강하게 전개되고 있으며 되돌릴 수 없는 추세"라고 밝혔다.

그는 또 "부패 방지를 위해 모든 권력이 체계적으로 통제돼야 한다"면서 "사적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권한을 남용하는 사람은 반드시 처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