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벅지 위에 올린 노트북, 정자 質 해친다.

shengyu1.jpg    생식 기관 가까이 노트북을 사용하면 남성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난임은 여성과 남성이 함께 극복해야 할 문제다. 그런데 사소한 생활습관이 남성의 정자 건강을 해치기도 한다. 무의식적으로 하는 행동이지만 임신을 어렵게 만드는 생활습관을 알아봤다.

◇허벅지 위에 둔 노트북·휴대전화
전자기기는 고환과 멀리 둘 수록 좋다. 노트북은 허벅지가 아닌 책상 위에 두자. 뉴욕 주립대 연구에 따르면, 무릎에 노트북을 두고 쓰면 고환 온도가 35도까지 올라간다. 고환 온도가 상승하면 고환 정맥에 피가 고이면서 부풀어 올라 정자의 질을 떨어뜨린다. 핸드폰 또한 전자파로 정자를 손상시킬 수 있다. 휴대전화 사용량이 많은 남성일수록 정자 수가 적었고 운동성도 떨어졌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휴대전화는 바지 주머니보다 재킷 주머니나, 가방 안에 두는 게 좋다.

◇과도한 운동 즐기기
운동도 과해지면 난임의 원인이 된다. 일본 연구팀은 강한 강도로 운동하는 사람의 정자 활동이 떨어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운동이 지나치면 뇌가 정자 생성에 관여하는 테스토스테론의 분비를 억제하고, 고강도 운동으로 체온이 급격히 상승하면 정자가 저장되는 고환 온도가 높아지면서 정자의 활동성이 낮아진다. 운동은 다음 날 피곤하지 않을 정도의 강도로, 규칙적으로 하는 게 바람직하다.

◇생선 편식하기
생선을 잘 먹지 않는 식습관도 임신 성공과 연관된다. 최근 미국 하버드대학교 연구팀에 의하면 생선을 일주일에 두 번 이상 100g(작은 조기)정도씩 먹은 커플은 그보다 덜 먹거나 먹지 않은 이들에 비해 임신에 성공할 확률이 높았다. 일주일에 두 번 이상 생선을 먹은 커플은 1년 동안 92%가 임신에 성공했으나, 그렇지 않은 커플의 임신 성공률은 79%에 그쳤다. 생선은 남성 정액의 질을 개선한다고 알려졌다.(헬스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