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성인물 여배우 에이즈 감염에 ‘충격’

riben1.jpg


일본 성인물에 출연하던 한 여배우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umanImmunodeficiency Virus·HIV)’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터질 게 터졌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아사히신문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월 일본 성인 비디오(AV) 업계가 진행한 ‘성(性) 감염증 검사’에서 한 여배우가 HIV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업계가 제3의 기관에 의뢰해 발행한 문서에서 여성은 AV 촬영 과정이 아닌 다른 경로로 HIV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와 관계자들은 한숨을 돌렸지만, 배우들 사이에서 ‘언제 어떤 경로로도 병이 확산할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 남성 배우는 “더 빨리 알았어야 할 일”이라며 재발 방지를 호소했다. 문서에서도 검사 등 관리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하지만 배우들은 “이번 일이 관리만으로 해결된 문제는 아니다”라며 발표가 지연된 점을 언급,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남성 배우들은 “매독 등 성병에 대한 정보 등을 공유 하지만 제3의 기관 발표는 매우 늦다”며 지난 9월 확인된 내용이 무려 한 달이나 지난 10월 22일 발표된 것을 문제 삼았다.

한 남성 배우는 “여배우와 접한 관계자에 그치지 않고 발견 즉시 사실을 알려야 한다”며 “HIV에 걸리면 연기 인생뿐만 아니라 생명에도 큰 지장을 초래한다”고 문제시했다.

업계에 종사하는 배우들은 “서로 연락을 취하며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지만 HIV 감염은 그 누구도 알지 못했다”며 “여배우는 프로덕션에 소속돼 있지만 남성은 개인으로 활동한다. 병에 걸리면 촬영을 할 수 없어서 생계를 위협받는다. 또 전염된 남성이 다른 여배우와 관계하면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 단순 경제적인 문제가 아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