其他帐号登录: 注册 登录

美국무부 "폼페이오, 7일 방북…김정은 면담 예정"

pom1.jpg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7일 조선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날 예정이라고 미 국무부가 2일(현지시간) 밝혔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이 같은 방북 일정을 발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평양 방문에 이어 당일 서울을 1박2일 일정으로 방문,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나 방북 성과를 공유한다고 나워트 대변인은 덧붙였다.

4번째가 되는 그의 이번 방북은 이런 일정상 당일치기가 될 예정이다.

그는 조선 방문에 앞서 6일 일본을 방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을 만난다.

한국 방문 일정을 마친 8일에는 중국을 찾아, 중국 측 카운터파트와 만나 조선 문제 등 양국 간 지역 및 국제적 이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나워트 대변인은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예정된 `10월 방북' 일정이 조기에 확정되면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다시 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조선이 희망하는 종전선언에 미국이 문을 여는 듯한 태도 변화가 감지돼 비핵화 조치-종전선언 빅딜 성사 가능성도 커진 것으로 전망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평양 방문에서 조선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 '빅딜' 담판을 포함한 북미 관계 개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을 중점적으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누차 "곧 만나게 될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서 조선으로부터 한층 진전된 비핵화 조치가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