其他帐号登录: 注册 登录
      
  • 임경석교수 역사극장 연재 새해부터 시작합니다. 
  • 건국70주년조선족단체장 계열취재 시작 
  • 동북지역반일유적지답사기 연재 시작 
  • 이광평 다큐사진관 개관 
  • 해란강이 만난 기업(인)코너 신설 
  • 2020우리역사 지킴이 6인 시리즈 인터뷰 게재 9월8일부터 시작 
[황남익] 조선전쟁의 나날을 회억하여
文章附图

 캐나다 베이쥰 옛집에서(2005)14.  망각 된 기억을 위하여 부대에서 제대한 후, 나는 모든 방법을 강구하여 학습을 회복하고 학업을  완수하면서 자신을 평화시대의 정상적 생활에 융합하기 위하여 노력했다. 전쟁에서이 경력에 대하여 많이 회억하려 하지 않았다. 이러한 원유로 부상을 입어 제대하였으나 제대군인증(이 서류가 없으면 나의 정상적인 후속 ...

文章附图

 1957년 청화대학교 졸업시 저자.13.  백마강반의 이야기 1950년 내가 다니던 그 대학교는 내가 군대에서 제대할 때는 이미 압록강변의 의주义州(신의주 부근)로 옮겨졌다.  1952년 3월 5일, 나는 조선에서 부상을 입어 조선인민군에서 제대 되어서  더욱 잔혹하고 격열한 평화년대의 전투를 맞이하게 되었다. 나는 전장에서 부상을 당한 장애군인이...

文章附图

 조선 해주에서(1950.08)12.  B29폭격기를 피하면서 전장터에 다시 가다 치료를 마치고 나는 곧바로 부대를 찾아 떠났다. 미군이 낮에는 빈번히 비행기로 폭격하기에 나는 밤을 타서 행군하고 낮에는 안전한 곳을 찾아 자면서 휴식을 취하였다. 그날, 평안남도 순안顺安(현 평양공항 소재 지역)에 이르렀고 그곳에 주숙했다. 나는 집에 들어서기 바쁘게...

上一页 1 2 3
...
下一页
박용일의 전통민속문화 이야기
文章附图

시내는 뜰에 나서 뭇별이 총총한 하늘을 바라보며 “저 하늘에 신령이 있다면 저의 랑군님을 무사히 돌아오게 하여주옵소서.”라고 마음속으로 빌고 또 빌었다.   집안으로 들어온 시내는 자리에 누워 잠을 청하여 하였으나 ...

文章附图

아름다운 꽃처럼 곱게 피여난 시내를 보고난 후부터 바우는 이상한 감정에 포로되여 무슨 일이나 손에 잡히지 않았다. 밭김을 맬 때면 이랑우에서   시내의 얼굴이 얼른거렸고 나무를 찍으면 도끼날우로 그의 모습이 어려왔다...

文章附图

  경사롭고 즐거운 명절날이나 생일과 결혼잔치, 환갑날이면 어느집에서나 의례이 여러가지 떡을 만들어 상에 올리는것은 조상때로부터 전해 내려온  우리민족의 풍습으로 되고있다. 그래서 예로부터 민간에서는 떡방아소리와 ...

上一页 1 2 3
...
下一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