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란강닷컴
  • 2018년 04월 24일 ( 화 )
  • 한파 등교로 친구에게 웃음 안긴 소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홍조 작성일18-01-10 08:40 조회1,777회 댓글0건

    본문

     

    3c3c06d414b309ac3b47e9da0b99ea2e_1515544

     

    한파 속 등교로 머리가 새하얗게 변한 중국의 한 초등학생 사진이 웃음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자아내고 있다.

     

    최근 중국 인민망 보도에 따르면 운남성 소통시 로전현에 사는 왕모(8)군이 1시간 동안 약 5km를 걸어 등교했다.

     

    이날 왕군은 시험을 앞두고 있었다.

     

    교실에 들어선 왕군을 본 아이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소년의 머리카락이 서리로 덮이는 바람에 새하얗게 변했기 때문이다.

     

    영하 9℃ 날씨에 1시간이나 걸어 등교했으니 그럴 만 했다.

     

    하지만 친구들을 기분 좋게 해줘서 뿌듯함을 느꼈는지 왕군의 얼굴에도 미소가 만연했다.

     

    왕군의 사진은 온라인에서도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소년의 천진난만함이 귀엽다면서 추워서 어떡하느냐 등의 안타깝다는 반응도 곳곳에서 발견됐다.

     

    특히 학교 난방시설이 제대로 되지 않은 탓에 갈라진 소년의 손 사진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왕군은 시험에서 상위권 점수를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공부도 착실히 하고 친구와의 관계도 좋다는 게 학교 관계자 설명이다.

     

    의젓한 왕군은 이주노동자의 자녀로 전해졌다. 돈을 벌러 부모가 타지로 나가 소년은 누나, 할머니와 같이 살고 있다.

     

    취재진의 부모님 이야기에 왕군은 소년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갔다.

     

    왕군은 “부모님을 못 뵌 지 몇 달이나 됐다”며 “보고 싶다”고 말했다.(세계일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핫이슈

    • 남북정상회담 D-3 세계 각국 일…
    • 김정은 "버스사고 가슴 아파" 중…
    • 남북관계 급진전에 접경지 땅값 초…
    • 인도 “12세 미만 여아 성폭행땐…
    • “김정은 한국땅 밟는 순간부터 인…
    • 미국, 여객기 배행중 엔진 폭발,…

    우리민속 음악

    예술품 광장

    • 雄蚕蛾
    • 斯帕爱酷拉捷
    • 충초마카
    • 무료광고
    • 상순이김치
    • 全球通优品商城
    • 改名之家
    • 恩睿首饰
    • 智星飞机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