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란강닷컴
  • 2018년 02월 25일 ( 일 )
  • 겨울철 피부 망치는 잘못된 상식 4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홍조 작성일18-02-12 08:44 조회1,998회 댓글0건

    본문

     

    81eb94bda27d770ea1df659ea9fe17c3_1518396

     

    수분 부족, 찬바람, 실내 난방, 혈액 순환이 잘 안 되는 것 등 겨울철이면 피부를 건조하게 만드는 주된 요인들이다. 그러나 겨울 피부 관리에 대한 잘못된 정보 때문에 피부가 더욱 건조해지고 가려움까지 생겨 고통을 겪는 사람들이 있다.

     

    전문가들은 “겨울철 피부 관리는 한 마디로 적정한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피부에 있는 대부분의 수분은 피부 표면 바로 아래에 있는 진피층에 있다”고 말한다. 계절의 영향 없이 피부를 관리하는 요령은 피부가 숨을 쉬는 동안 수분을 가둬둘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또한 많이 움직이고, 찬물로 샤워하는 것 등도 탄력 있는 피부를 유지하는 건강 비법이다. ‘허프포스트’가 피부에 문제를 일으키는 잘못된 믿음 4가지와 그에 대한 개선책을 소개했다.

     

    1. 보습제는 두껍게 바를수록 더 좋다?

     

    피부과 의사들은 수분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보습제를 듬뿍 두껍게 바르라고 권한다. 보습제는 대부분 바셀린이나 라놀린, 글리세린 등이다.

     

    그러나 보습제를 바르면 피부 수분은 어느 정도 유지가 되어도, 여드름이나 모낭 염증이 생길 수 있고, 옷과 시트에 묻을 수도 있다. 또 여드름이 생기지는 않는다고 해도 바셀린은 피부 속 깊이 침투하지 못한다.

     

    전문가들은 세라미드로 만든 보습제를 권한다. 세라미드는 피부 세포 사이에서 자연적으로 생기는 지방질로 수분을 세포에 전달하고 머물게 하는 기능을 한다. 피부 세포가 벽돌이라면 세라미드는 회반죽에 해당하는 것이다.

     

    2. 실내 난방이 건조한 피부의 주범이다?

     

    난방기에서 나오는 건조한 열풍이 좋지는 않다고 해도, 겨울철 피부 수분을 없애는 주된 요인은 아니다. 차가운 바람을 맞아도 피부가 붉어지거나 통증을 일으키고, 추워서 덜 움직이면 혈액 순환도 나빠진다.

     

    이 때문에 대부분 발이 먼저 건조해진다. 또한 겨울에는 물도 덜 마시게 되므로 수분 공급도 줄어들기 때문에 피부가 건조해진다.

     

    이런 현상을 개선하려면 난방기에서 떨어져 있고, 혈액 순환이 좋아지도록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한다. 그리고 목이 별로 마르지 않아도 물을 마셔야 한다.

     

    3. 목욕과 샤워 직후 보습제를 바른다?

     

    보습제는 목욕을 하고 난 뒤 20분 내에, 피부에 습기가 남아 있을 때 발라야 좋다는 것이 그 동안의 오랜 통념이었다. 하지만 연구에 따르면 그때 보습제를 바른다고 해서 피부의 수분 함량이 늘어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샌프란시스코 메디컬센터에서 10명(11~30세)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규모 연구를 보자. 이 중 절반은 습진에 자주 걸리는 경향이 있었다.

     

    연구 결과, 보습제는 목욕 직후 바르거나 몇 시간 지난 뒤 바르거나 차이가 없었다. 어느 쪽이든 바른 지 90분 후에 피부의 수분 함량이 4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목욕을 하지 않고 보습제를 바른 뒤 90분 후 측정했을 때는 피부의 수분 함량이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목욕 후 보습제를 아예 바르지 않았을 때는 수분 함량이 10% 가까이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습제는 자주 발라도 좋으나 목욕 습관은 바꿔야 한다. 겨울에는 목욕이나 샤워를 짧게 하고, 너무 뜨거운 물을 사용하지 마라. 뜨겁게 하면 피부가 매우 건조해진다.

     

    4. 여드름은 알레르기 물질 때문이다?

     

    여드름 같은 아토피성 피부염에 걸리면 흔히 알레르기 반응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면역 체계의 반응이긴 해도, 독한 비누나 알레르기 물질 때문만은 아니다.

     

    전문가들은 “만성 피부질환자들에게는 바람이 피부를 성나게 만들어 여드름이 생기게 된다”고 말한다. 약국에서 히드로코르티손(피부염, 관절염 치료제에 쓰이는 부신 피질 호르몬의 하나)을 사서 바르면 염증이 완화된다. 증상이 계속되면 피부과에 가야 한다.(코메디닷컴)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핫이슈

    • 美 사상 최대 규모 대북제재 나선…
    • "평창 올림픽 망해라"?..'안티…
    • 5달러 인출하려 했더니 100달러…
    • ‘21세기 최악의 학살 전쟁터’ …
    • 도쿄 조선총련 건물에 새벽 총격……
    • 日지방의원 등 100명 4~5월 …

    우리민속 음악

    예술품 광장

    • 雄蚕蛾
    • 斯帕爱酷拉捷
    • 충초마카
    • 改名之家
    • 全球通优品商城
    • 智星飞机票
    • 상순이김치
    • 恩睿首饰
    • 무료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