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란강닷컴
  • 2017년 12월 12일 ( 화 )
  • 위암, 30세부터 내시경… 간암, 40세부터 초음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홍조 작성일17-12-07 08:56 조회1,369회 댓글0건

    본문

     

    58a7c82d04056906063801ff0b6b4d45_1512608

     

    가족력 있을 땐 어떻게?

     

    암이나 심혈관질환 가족력이 있다면 미리 검진받는 게 도움이 된다. 가족력이 있으면 질환 위험이 10~70% 높아진다. 일반적으로 가족력은 조부모부터 손주까지 2대를 포함한다. 암, 심혈관질환 가족력이 있을 때 언제, 어떤 검사를 시작하는 게 좋은지 세브란스병원 노년내과 김광준 교수, 고대구로병원 심혈관센터 박창규 교수의 도움말로 정리했다.

     

    ▷위암 가족력=30세부터 3년에 1번씩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위내시경을 받아도 속쓰림이 반복되는 등 이상 증상이 있다면 3년이 지나지 않아도 검사받는다.

     

    ▷대장암 가족력=대장암이 발생한 가족의 나이에서 10년을 뺀 나이부터 3년에 1번씩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다.

     

    ▷폐암 가족력=늦어도 40대부터 저선량 흉부 CT(컴퓨터단층촬영) 검사를 한다. 비흡연자는 3년에 1번, 흡연력이 있거나 가족이 흡연하면 2년에 1번, 흡연자는 매년 검사받는 게 좋다.

     

    ▷유방암 가족력=유방암 환자의 5~10%는 가족력이 영향을 많이 미치는 유전성 유방암이다. 유방암이 발생한 가족의 나이에서 5년을 뺀 나이부터 유방 엑스레이와 초음파 검사를 모두 받는 게 좋다.

     

    ▷간암 가족력=연령과 상관없이 최대한 빨리 B·C형 간염바이러스 검사를 하고 감염됐으면 치료받는다. 더불어 40세부터 1년 간격으로 복부 초음파와 혈액 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

     

    ▷심혈관질환 가족력=심혈관질환이 발병한 가족의 나이에서 10살을 뺀 나이부터 경동맥 초음파, 심장 초음파, 혈관 경직도 검사 3가지를 받아보는 게 좋다. 늦어도 남성 45세, 여성 55세에 검사를 시작해야 한다. 이상이 없어도 3~5년에 1번은 검사받는 게 좋다. 단, 심장 돌연사 가족력이 있다면 20대에도 심전도·심장 초음파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른 나이에 급사를 유발하는 유전성 부정맥, 심근병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헬스조선)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핫이슈

    • 훔친 스마트폰으로 자아도취 '셀카…
    • 한반도서 전쟁 일어나면 최대 20…
    • 귀신과 연애 중이라는 여성
    • 美 뉴멕시코주 고등학교서 총격…학…
    • 구글, 끝내 아마존과 결별…내년부…
    • 나라마다 다른 미인의 기준

    우리민속 음악

    예술품 광장

    • 충초마카
    • 斯帕爱酷拉捷
    • 全球通优品商城
    • 雄蚕蛾
    • 智星飞机票
    • 改名之家
    • 恩睿首饰
    • 한국법률지식
    • 직화오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