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란강닷컴
  • 2017년 11월 23일 ( 목 )
  • 살찔수록 걸리기 쉬운 암 6가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홍조 작성일17-11-13 10:19 조회2,150회 댓글0건

    본문

     

    43dbb6481b6ad749654bcbb8dd44b8a2_1510539

     

    과체중이나 비만은 암 발병률을 높이는 위험 인자다.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실린 연구 보고에 따르면 전체 암 환자의 9%가 비만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아 암이 생긴다.

     

    체중과 암은 그만큼 밀접한 연관관계에 놓여있다. 다행인 것은 비만은 예방 및 개선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과체중이나 비만의 영향을 받는 암 유형 6가지를 알아본다.

     

    1. 위암

     

    몸에 과잉 축적된 지방은 만성 염증을 일으킨다. 이 같은 염증은 특히 소화 기관에 해로운 영향을 끼친다.

     

    과체중과 비만이 위암 위험률을 높인다는 사실이 그다지 놀랍지 않은 이유다. 위암뿐 아니라 식도암처럼 다른 소화기암 역시 비만으로 생긴 염증이 발병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2. 간암

     

    비만은 간이라는 장기를 마치 알코올 중독 상태에 있는 것처럼 만드는 재주가 있다. 간에 염증이 생기는 간경변증이 암을 유발할 수 있다.

     

    그런데 비만이 간에 염증을 일으킨다. 비 알코올성 지방 간염이 생기면 간자체가 가지고 있는 지방질에도 이상이 생기면서 간암 위험률이 높아진다.

     

    3. 담낭암

     

    비만은 담석증 위험률을 높인다. 담석증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면서 형성된 담석으로 담낭 내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중국의과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비만인 사람은 담석증이 생길 확률이 높아지고, 이는 담낭암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높인다.

     

    4. 췌장암

     

    비만은 인슐린 생성을 방해한다. 이자라고도 불리는 췌장은 인슐린과 같은 호르몬을 분비한다.

     

    그런데 비만이 되면 이 같은 분비 기능에 문제가 생긴다. 이로 인해 췌장의 대사 과정에 오류가 일어나며 암 위험률까지 높아지게 된다.

     

    5. 난소암

     

    지방세포는 에스트로겐이라는 호르몬을 생성하는데, 폐경기후 여성들은 과도한 에스트로겐 분비 때문에 유방암과 난소암이 생길 수 있다.

     

    특히 비만일 때 이 같은 호르몬 수치가 높아질 수 있다. 더불어 만성 염증 수치가 높아져 난소암 위험률은 더욱 높아지게 된다.

     

    6. 갑상선암

     

    '저널 오브 인터내셔널 메디칼 리서치(Journal of International Medical Research)'에 실린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호르몬 생성에 이상이 생기면 갑상선암 위험률이 높아진다.

     

    체중이 과도하게 늘어나면 갑상선 또한 커지게 된다. 갑상선이 커질수록 돌연변이 세포가 늘어나고 이로 인해 호르몬 생성에도 문제가 생긴다. 이로 인해 암 위험률이 높아진다는 설명이다. (코메디닷컴)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핫이슈

    • 한국 수도권대학 박사 4명 중 1…
    • 짐바브웨 무가베 전격 사임…37년…
    • 중국 특사 송도, 아직까지 김정은…
    • '7.0 강진' 남태평양 뉴칼레도…
    • 이란·이라크 강진으로 지반 최대 …
    • 모로코서 무료급식 도중 압사사고……

    우리민속 음악

    예술품 광장

    • 충초마카
    • 斯帕爱酷拉捷
    • 全球通优品商城
    • 雄蚕蛾
    • 智星飞机票
    • 改名之家
    • 恩睿首饰
    • 한국법률지식
    • 직화오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