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란강닷컴
  • 2017년 11월 23일 ( 목 )
  • 호주서 야생고양이 포획 포상금 충돌.."폭증" vs "잔혹"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홍조 작성일17-11-14 10:26 조회2,466회 댓글0건

    본문

    호주 퀸즐랜드주의 작은 지방자치단체가 야생고양이를 잡아 오면 포상금을 주는 제도를 시행하면서 동물보호단체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14일 가디언 호주판에 따르면 주민 수가 채 2만 명이 안 되는 퀸즐랜드주 바나나 셔(Banana shire) 카운슬은 지난달 야생고양이를 포함한 일부 동물을 잡아 오면 포상금을 주는 제도를 도입했다.

     

    07f53432b6923dd78f805b0e47c2043e_1510626

     

    야생고양이의 경우 다 컸으면 10 호주달러(9천 원), 새끼면 5 호주달러를 제공한다. 또 토종 들개인 딩고는 30 호주달러(2만7천 원), 여우는 10 호주달러가 각각 주어진다.

     

    카운슬 측은 야생고양이의 개체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다른 야생동물을 해치는 사례도 빈발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최근 호주 전역에서 매일 100만 마리의 새가 고양이들에게 죽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국제 동물보호단체 '동물의 윤리적 처우를 지지하는 사람들'(PETA)은 잔혹하기만 할 뿐 실효성도 없는 조치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또 이 조치가 다른 지역으로 확산할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

     

    PETA는 지난주에는 이 지역에 대형 알림판을 세워 "집 밖 고양이들이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하면서 더 신경을 써 집 안에 안전하게 보호하라고 안내하는 등 반대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

     

    또 반대 청원운동도 벌어져 현재 13만3천 명이 참여했다.

     

    PETA 대변인인 로라 존스는 "동물 개체 수가 급속히 는다고 죽이는 식으로 관리하는 방식은 장기적인 해법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드러나고 있다"며 하위 종의 개체 수가 급증하는 부작용만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광범위한 불임수술 캠페인이 유일한 해법이라는 의견도 덧붙였다.

     

    그러나 카운슬 측은 불임수술만으로는 해법이 되지 않으면 인위적인 도태 방식이 더해져야 효과가 크다고 반박했다.

     

    카운슬 간부인 짐 맥두걸은 야생고양이는 사냥 본능이 있을 만큼 공격적이어서 집안에서는 키울 수 없다며, 특히 설사 불임수술을 하더라도 죽기 전에 많은 야생동물을 죽이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또 포상금 제공은 외곽지역의 야생고양이에게 적용되는 만큼 보통 집안에서 머무는 애완고양이가 큰 위험에 처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하면서도 애완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들로서는 관리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맥두걸은 "밤에 운전하다 보면 종종 도로 한 쪽에 있는 고양이들을 볼 수 있고, 많은 주민과 야생동물보호 관리 당국이 이런 현실을 걱정하고 있다"며 이번 결정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핫이슈

    • 한국 수도권대학 박사 4명 중 1…
    • 짐바브웨 무가베 전격 사임…37년…
    • 중국 특사 송도, 아직까지 김정은…
    • '7.0 강진' 남태평양 뉴칼레도…
    • 이란·이라크 강진으로 지반 최대 …
    • 모로코서 무료급식 도중 압사사고……

    우리민속 음악

    예술품 광장

    • 충초마카
    • 斯帕爱酷拉捷
    • 全球通优品商城
    • 雄蚕蛾
    • 智星飞机票
    • 改名之家
    • 恩睿首饰
    • 한국법률지식
    • 직화오븐